클럽 아레나 사진, 서서히 지는 노을처럼 (18.1.4주차)

   

클럽 아레나 사진, 서서히 지는 노을처럼 (18.1.4주차)

 

클럽아레나가 조금씩 가랑비에 옷 젖듯이 지고 있는 느낌을 지우기가 어려울 정도로 느껴지는 것은 왜 일까. 아무리 아레나에서 알망을 여러병을 매출을 올렸다고 해서 그게 무슨 큰 의미가 있겠는가. 설상 제값에 정말로 나갔다면 자기네들이야 좋겠지만은 사실상 그러할 가능성은 매우 낮을 수 밖에 없다고 보여진다. 늘 노이즈마케팅과 쇼는 끝나게 되어있다.

 

슬슬 날씨가 풀리고 있는 시점에서 클럽아레나는 청담메이드에게 2위의 자리를 내주면서 아레나위기설에 한층 힘을 실어주었고 사실상 수량도 계속해서 부족한 현상을 보이고 있어서 아무리 오히려 이때 입뺀시스템을 늦추지 않는다는 것 자체가 의미가 없어진 것일지도 모르겠다. 이제는 조금 더 깊이 생각해봐야할 문제가 다가온 아레나는 이미 파티팀들이 떠날 채비를 하고 있는 상황도 포착이 되어있는 상황인지라 앞으로 어떠한 흐름을 이어줄 지 또 분위기를 자아낼 지 궁금증을 유발시키고 있다. 더 이상 상황이 온전치 않은 아레나는 인위적인 수질말고는 일반인들의 유입이 낮아지면서 기본빵이라는 혹은 그나마 괜찮다라는 지지선도 부실한 것으로 나타났다.

 

아레나의 심장격인 힙존 역시도 오히려 청담메이드 힙존에 잘못하면 밀릴 수도 있는 여지가 여전히 강하게 남아 있는 가운데 색다른 무언가가 튀어나와주지 않는 이상 아레나 역시 편안한 꽃길은 더 이상 이어지지 않을 수도 있겠다.



클럽버닝썬

버닝썬MD


강남페이스클럽

페이스MD


강남메이드클럽

강남메이드MD


강남매스클럽

매스MD



제휴신청





2 thoughts on “클럽 아레나 사진, 서서히 지는 노을처럼 (18.1.4주차)”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error: Content is protect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