클럽 버닝썬 사진 리뷰 (18.4.2주차)

    

클럽 버닝썬 사진 리뷰 (18.4.2주차)

아직은 불타오르고 있는 태양처럼 활활타오르고 있지만 언제 꺼질지는 아무도 장담하지 못하기 때문에 아직 활활타오르고 있을 때 한번쯤 방문해서 버닝썬에 대하여 경험을 해보는 것도 나쁘지 않을 것이다. 앞서 후기에 대한 많은 느낀점에 대하여 남겼고 그것을 읽고 굳이 방문을 안하는 것보다는 다양한 경험도 신선한 경험이기 때문에 또 신선한 재미일수도 있기 때문에 짧게 있더라도 버닝썬이라는 곳이 어떠한 클럽인지 맛을 보는 것도 괜찮을 것이다. 어느 누구에게는 괜찮을 클럽일수도 있으니까 말이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