클럽 바운드 사진 리뷰 (18.5.2주차)

   

클럽 바운드 사진 리뷰 (18.5.2주차)

이제는 ‘말하지 않아도 알아요’라는 문구가 생각날 정도로 아가씨들이 늘 출근도장을 찍어주는 클럽바운드이다. TC가 얼마로 잡혀있든 평일엔 역시 클럽알바가 꿀이지 않겠는가. 익숙한 얼굴들이 보일 수 밖에 없는 것은 단연 죽순이들도 있겠지만 평균적으로 죽순이들의 외모는 그렇게 썩 좋다고 보기 힘들기 때문에 지속적으로 보이는 물게들은 단연 소속 및 페이라고 보면 될 것이다.



2 thoughts on “클럽 바운드 사진 리뷰 (18.5.2주차)”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