클럽 바운드 사진 리뷰, 화가유항 (17.12.1주차)

클럽 바운드 사진 리뷰, 화가유항 (17.12.1주차)

          

클럽 바운드는 진정한 화류계성의 클럽으로써 으뜸이기도 하다. 클럽 바운드가 스타트를 끊은 것은 아니고 클럽 아레나가 오픈했을 때 역시 클럽 바운드처럼 진정한 화류계 클럽이었지만 현재는 일반인들이 많이 유입이 되기 시작하면서부터 그 느낌은 사라진 편이다. 늘 클럽 바운드는 클럽 아레나의 초창기때의 모습을 조금이나마 지니고 있다는 것은 이들 전략중 하나가 바로 이것이라는 점이다. 늘 수질을 강조하기 때문에 클럽 아레나 역시 다른 클럽에 비하여 입뺀이 강력한 편이고  클럽 바운드 역시나 수량이 적지만 어느 정도 입뺀시스템을 도입하고 있다. 모든 클럽들이 수질을 끌어올리고자 많은 노력을 하지만 안되는 부분은 너무나도 당연하다. 하지만 그것에 대한 원초적인 이유를 파악하지 못한채 자꾸만 수질형성에 기울이는 모습은 참으로 안타까운 부분이다. 클럽 아레나와 클럽 바운드가 되는 것은 이들만의 영업 전략이자 히든카드이지 않겠는가. 클럽 바운드가 초창기때 자리만 제대로 잡았었더라면 분명 클럽 아레나 버금가는 클럽이 될 가능성도 있었겠지만 초반 스타트가 클럽 큐빅과 어설프게 맞물리면서 흐지부지한 그저 클럽 아레나2에 불과한 클럽이 전락했기에 현재까지도 하위권에 머물고 있는 것이다. 단적인 예로 만약 클럽 아레나가 문을 닫는다면 그 수량과 수질은 어디로 향하게 될까. 자연스레 클럽 바운드로 유입될 가능성이 농후하지 않겠는가. 그들만이 가지고 있는 진짜 놀줄 아는 사람들의 분위기는 아직까지 어느 클럽도 따라올 곳이 없다.



클럽버닝썬

버닝썬MD


클럽옥타곤

옥타곤MD


강남페이스클럽

페이스MD


강남메이드클럽

강남메이드MD


강남매스클럽

매스MD



제휴신청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error: Content is protect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