클럽바운드 사진, 우리는 초이스시대 (18.2.1주차)

클럽바운드 사진, 우리는 초이스시대 (18.2.1주차)

 

누굴 고를지 정하면 되는 것일까. 마치 초이스를 하란 듯이 언니들은 여전히 열심히 출근중이다. 클럽바운드는 늘 이러한 배경이 깔리는 것은 그들의 정책에 의한 그림이기 때문에 늘 물이 좋은 그림이 연출되는 것은 박수를 쳐주고 또 칭찬을 해줘야 할 부분이라고 할 수 있겠다. 다만 이것이 늘 부조화스럽게 이뤄지기 때문에 누가 봐도 깔았네라는 느낌을 주어서 오히려 반감효과 및 불편한 느낌을 주는 것이 너무나도 당연할 것이다. 그냥 무작정 갖다박아버리는식의 연출은 억지스런 예능대본을 보듯 정색을 유도하게끔 한다. 즉, 바운드에서 수질좋은 것은 더 이상 특징이 될 수 없다는 말이다. 자세한 내용은 너무나 큰 팁이 되거나 이 클럽이 무조건 뜰 수 있는 조언이기 때문에 생략키로 하겠다.



1 thought on “클럽바운드 사진, 우리는 초이스시대 (18.2.1주차)”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