클럽바운드 사진리뷰 (18.6.4주차)

                                             

클럽바운드 사진리뷰 (18.6.4주차)

말이 클럽이지 사실상 유흥종업원 접객하는 오픈형 부스에 노는 텐쩜이나 마찬가지이다. 사실 바운드와 아레나는 클럽이 아닌 화류계를 생각하고 초창기때부터 세팅을 한 것이었고 그것이 시장에서 제대로 먹혀들어갔다. 어차피 2부 혹은 가라오케 등 대기하는 아가씨들이 꽤 있었기 때문에 그 나머지 인원들을 썩히기도 아깝고 이들을 돌릴만한 공간인 클럽으로 밀어붙인 경향이 없지 않아 있다고 말할 수 있다. 클럽이라는 공간이 필수조건인 수질 부분을 충분히 채워줄 수 있는 것이기 때문에 테이블손님들에게는 충분한 만족감을 줄 수 있기 때문에 재방문율이 높을 수 밖에 없는 것이다. 하지만 이제 그런 시대는 어느 클럽이나 아가씨들 및 에이전시 등을 통하여 아가씨를 수급하기 위하여 전전긍긍하는 모습들을 보여주고 있지만 크게 먹히고 있지 않는 분위기로 흘러가고 있다. 똑같은 공장에서 찍어나온 그들의 모습을 보고자하면 어쩌면 당연한 부분일 수도 있는 것이다. 똑같은 공장에서 찍혀 나오는 비슷한 인형들과 논다는 것은 어떠한 말로도 표현하기가 애매모호하고 미묘하다랄까.



클럽버닝썬

버닝썬MD


클럽옥타곤

옥타곤MD


강남페이스클럽

페이스MD


강남메이드클럽

강남메이드MD


강남매스클럽

매스MD



제휴신청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error: Content is protect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