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남 메이드 클럽 사진 (18.1.2주차)

 

강남 메이드 클럽 사진 (18.1.2주차)

 

20대초 어린 연령층이 많이 몰려있는 강메.

청메때문에 흔들흔들거리나 싶었지만 이내 굳건히 버티고 있는 중이다.

어린 친구들이 빡센 클럽보다는

조금 더 편안한 클럽으로 발걸음을 움직이는 것으로 보이기도 한다.

뺀찌 딱히 없고 입구앞에서 창피를 당하지 않을 만한 클럽으로 가는 것은

역시나 그들 자체가 수질은 좋지 아니하기 때문이라고밖에 말할 수 없을 것이다.

저렴하고 입장하기 편한 클럽은 흔히 말하는 개나소나온다라는 말이

늘 따라다닐 수 밖에 없는 것이다.

그래도 이러한 충성심이 강한 클러버들이 있기에

수량은 어느 정도 유지가 되는 것은 또 사실이니

클럽입장에서는 그냥 이대로 만족할 수 밖에 없는 현실이기도 하다.

그렇기 때문에 강남메이드는 계속해서 어느 정도의 기본 수량이 밑받침이 된다는 소리이고

어차피 어딜가도 입뺀이나 입장하기 어려운 클러버들이기에 그렇게 실속있는

수량이라고도 말하기에는 어려움이 있을 수 밖에 없을것이다.



클럽버닝썬

버닝썬MD


강남페이스클럽

페이스MD


강남메이드클럽

강남메이드MD


강남매스클럽

매스MD



제휴신청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error: Content is protected !!